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고장난 스펜서를 고쳐보려고 드라이버로 열고 있는데 “아빠 오시면, 고쳐…

고장난 스펜서를 고쳐보려고 드라이버로 열고 있는데 “아빠 오시면, 고쳐…

고장난 스펜서를 고쳐보려고 드라이버로 열고 있는데 “아빠 오시면, 고쳐주셔”란다. 예준이에게 아빠는 힘이 제일 세고 뭐든지 다 할수 있는 대단한 사람이다. 이런 생각(환상?)이 언제까지 갈런지 눈여겨 봐야겠다.

관련 글  파스타를 보는데 예준이가 우는 소리를 한다. 형소리에 민준이도 덩달아 깨...

“고장난 스펜서를 고쳐보려고 드라이버로 열고 있는데 “아빠 오시면, 고쳐…”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