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민준이는 아프고 나서는 재롱이 하나 늘었다. 짝짜꿍. 두 손이 마주치면 …

민준이는 아프고 나서는 재롱이 하나 늘었다. 짝짜꿍. 두 손이 마주치면 …

  • papa 

민준이는 아프고 나서는 재롱이 하나 늘었다. 짝짜꿍. 두 손이 마주치면 제법 짝짝 소리도 난다.

관련 글  어제 민준이는 밤새 '엄마'를 찾으며 낑낑댔다. 아내의 호통소리와 달...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