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쉬를 하다 “나 잘하지, 예쁘지 …

쉬를 하다 “나 잘하지, 예쁘지 …

  • mama 

쉬를 하다 “나 잘하지, 예쁘지?”하는 민준.

관련 글  공놀이를 하던 중 읽다 펴논채 두었던 책에 미끄러져 예준이 입술이 터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