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시욱이가 놀러 왔다. 오자마자 …

시욱이가 놀러 왔다. 오자마자 …

시욱이가 놀러 왔다. 오자마자 공룡책을 집어들고 공룡 이름을 읽기 시작한다. 예준이랑 파워레인저를 보고 갑자기 종이를 달라고 하더니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그린 그림을 들고와서 “뱀의 사냥”이라고 제목을 달라 달란다. 내가 보기에도 너무 잘그려서 칭찬을 했더니 예준이가 샘이 났나보다. 조금후에 예준이가 뱀이라고 보기엔 좀 이상한 그림을 들고와서 “독뱀의 사냥”이라고 제목을 달아달라고 한다.

관련 글  지난주 금요일부터 쉬하는 연

“시욱이가 놀러 왔다. 오자마자 …”의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