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암 투병기 » 암 환자의 보호자를 위한 조언

암 환자의 보호자를 위한 조언

  • yoda 

병력

저는 1997년 결장암, 2014년 조기 위암, 2021년 위암 2기A (6판 기준)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 기간동안 수백번의 검사와 수십번의 입원, 6번 이상의 긴 수술과 1년 간의 항암 약물 치료, 6개월간의 방사선 치료를 경험했고 2021년 11월 수술에서는 위를 모두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지만 지금도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아프고 힘든 또 다른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기록을 남깁니다.

혹시 조언이나 위로가 필요하시면 댓글이나 카카오톡 오픈 채팅으로 알려주세요.
https://open.kakao.com/o/sOIU7Kle


저는 암 환자의 보호자가 된 적은 없습니다. 다만 세번의 암을 치료하며 경험한 가족들의 보살핌과 위로, 도움이 됐던 일들을 중심으로 적어 보겠습니다.

암 환자의 보호자가 된다는 것은 아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 정서적인 지원
  • 일상적인 작업을 돕습니다
  • 약속 장소까지 운전
  • 환자와 의료진 사이의 소통자 역할
  • 개인 관리 지원
암 환자의 보호자를 위한 조언

충격에서 먼저 벗어나세요

암 진단을 받은 환자의 마음은 그야말로 만신창이입니다. 환자가 분노하고 우울에 빠지고 체념하고 점차 안정을 찾아 병을 이겨낼 마음을 먹기까지는 꽤나 시간이 걸리므로 보호자는 먼저 마음을 수습하고 현실을 직시해야 합니다. 암은 환자 혼자서 이길 수 있는 병이 아니므로 보호자의 역할은 무척 중요합니다.

환자를 위해 전문가가 되어야 합니다

아는 것이 힘이다.

치료하려면 많이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아는 만큼 이길 수 있습니다. 환자 스스로도 공부 하고 전문가가 되어야겠지만 암 진단을 받으면서 충격을 많이 받았고 이후 수술 및 치료 과정도 매우 힘들기 때문에 보호자가 공부하고 챙겨서 적절한 조언을 해주어야 합니다. 어떤 치료방법이 좋은지, 다른 환자들은 어떤 경험을 하고 있고 어떻게 극복했는지, 다음 번 진료에서 주치의 선생님과 확인해야 할 증상은 무엇인지 등등 말입니다.

새로운 일상을 이해하세요

환자와 보호자 모두 암 진단 후 통제력 상실을 느낀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이러한 통제력 상실과 보살핌의 상실을 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면 현재의 삶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새로운 이해인 “새로운 일상”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또한 가정 생활, 재정 및 우정이 일정 기간 동안 바뀔 수 있음을 인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생활 패턴이 바뀌고 중요한 일과 그렇지 않은 일도 바뀔 것입니다. 매일의 우선 순위를 변화가 생기는대로 모두 관리하세요.

관련 글  PET-CT 검사

미래를 위한 계획

계획이 어려울 수 있지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치료의 부작용을 느끼지 않는 날에는 재미있는 활동을 계획하세요.  또한 치료의 종료 또는 치료의 일부를 축하하는 방법을 함께 만들고 나눌 수 있습니다. 저는 6개월마다의 정기 검진 결과가 잘 나오면 식구들과 축하 외식을 하곤 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을 가능성에 대비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암 진단을 받았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우리 모두는 의료 대리인, 위임장 및 유언장과 같은 필요한 서류를 준비해야합니다. 필수 서류를 관리하고 있으면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습니다.

마음을 진정시키고 몸을 재충전하십시오

간단한 휴식은 에너지를 보충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쉬운 방법입니다. 집 주변을 산책하거나 편안한 의자에서 10분 동안 눈을 감는 것과 같은 간단한 활동을 시도하세요. 당신을 위해 시간을 할애하는 것은 이기적인 것이 아니라 꼭 필요합니다. 당신의 영혼을 젊어지게 하는 방법을 찾아 보세요. 영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은 위안을 줄 수 있으며 자신의 상황을 원근감 있게 바라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강해지기 위해서는 자신을 돌봐야 합니다. 자신에게 발생하는 모든 신체 질환에 주의하고 정기적인 검진과 검진을 받으십시오. 잘 먹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십시오.

일주일에 하루는 보호자 자신을 위해 쓰세요.

암 환자를 돌보는 가족은 오랫동안 병원 생활을 하거나, 환자와 동행하며 생활을 돕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오랜 시간 병원에만 있고 스스로의 건강을 위한 시간을 챙기지 않으면 체력 저하는 물론 근육통·고혈압·심장병 위험이 높아집니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간병인이나 친인척의 도움을 받아 쉬고, 이중 1~2시간은 운동에 투자해야 한다. 만약 죄책감이 든다면, 자신을 위한 휴식이 아닌 환자를 더욱 잘 간호하기 위한 힘을 키우기 위한 휴식이라고 생각하세요.

할 수 있는 것은 하고, 할 수 없는 것은 인정하세요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당신의 한계를 인정하는 것은 괜찮습니다. 압도되는 느낌을 받아들이고 스스로 처리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결정할 때 확고한 결심을 하십시오. 사랑하는 사람이 당신을 필요로 합니다. 혼자서는 할 수 없습니다. 함께하면 헤쳐나갈 수 있습니다.

관련 글  암 진단을 받은 환자를 위한 조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