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엄마, 나 머리가 아퍼.. 좀 누워야 겠다.” “에드워드처럼 몸이…

“엄마, 나 머리가 아퍼.. 좀 누워야 겠다.” “에드워드처럼 몸이…

  • mama 

“엄마, 나 머리가 아퍼.. 좀 누워야 겠다.” “에드워드처럼 몸이 안좋아..” 열은 없는 듯 한데 예준이가 그런다. 예방 접종도 있는 날인데 좀 지켜봐야겠다.

관련 글  겨울 스키장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