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엊저녁에는 두 형제가 나란히 앉아 깔깔대며 노는 모습을 처음 봤다. 예준…

엊저녁에는 두 형제가 나란히 앉아 깔깔대며 노는 모습을 처음 봤다. 예준…

엊저녁에는 두 형제가 나란히 앉아 깔깔대며 노는 모습을 처음 봤다. 예준이가 같이 웃어 주기만 해도 민준이는 아주 신이 난다.

관련 글  새벽 한시반에 일어나 사과를 달라며 징징대는 예준이. 잠을 설친 아내...

“엊저녁에는 두 형제가 나란히 앉아 깔깔대며 노는 모습을 처음 봤다. 예준…”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