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예준인 방학 이틀째인 형을 두 …

예준인 방학 이틀째인 형을 두 …

예준인 방학 이틀째인 형을 두고 유치원에 가는게 못내 싫은 민준이는,
엄마 아닌 형이 버스 타는 걸 봐달라고 한다.
얼마전같으면 혼자서는 싫다 했을 예준인 듬직하게 민준이를(빗길에 뛰지 말라는 말까지 해가며)
데리고 다녀온다.

관련 글  "엄마, 나 머리가 아퍼.. 좀 누워야 겠다." "에드워드처럼 몸이...

“예준인 방학 이틀째인 형을 두 …”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