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우파루파

우파루파

  • papa 

엄마, 우파루파는 웃으면서 잠을 잔대.

예준이가 눈 뜨자마자 한 말이다.

관련 글  출근하기 위해 분주히 옷을 갈아입는 내게, 민준이는 자신이 먹던 사과를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