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기술 » 지하철 광고와 모바일검색 연동

지하철 광고와 모바일검색 연동

  • yoda 

아래 그림은 분당선에 붙은 지하철 광고

지하철 광고와 모바일검색 연동
지하철 광고 – 불굴의 며느리


쟁쟁한 여배우들을 늘어 놓아 사람들의 주의를 끌어들이는 것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TV를 거의 보지 않는 나조차 이렇게 사진까지 찍게 만들었으니 말이다.
처음에는 ‘신애라가 제일 이쁘네’라고 생각했다가 뭔가 더 정보를 찾아보고 싶었는데 이 광고가 모바일로 이어지는 그 어떤 링크도 없는 것이 몹시 아쉬웠다.
생각해보니, 모바일 검색은 ‘언제 어디서나’ 가능하다고 말하지만 사람들은 검색을 ‘언제 어디서나’ 하지는 않는듯 하다.
입력 인터페이스의 불편함(작은 화면, 조그만 키보드)과 느린 네트웍(요즘 강남역 근처에서는 3g 인터넷이 아예 연결되지 않을 때가 많다)이 주원인일텐데, 네트웍이야 어쩔 수 없다 쳐도 입력 인터페이스는 QR코드로 얼마든지 해결해 줄 수 있다. QR 코드 역시 너무 흔해져서 사용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흥미로운 요소는 필수적일테고.
나라면 저 광고에 QR코드를 넣고, “불굴의 며느리 인기투표! 어느 며느리가 가장 맘에 드는지 투표해주세요” 같은 카피를 덧붙일 게다. 그리고 QR코드를 통해 넘어간 모바일웹에는 각 며느리의 사진과 투표창, 그리고 현재 득표현황. 여배우들은 한표를 얻기 위한 진심어린 유세 문구도 하나씩 집어 넣고 그들이 활동하는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링크도 추가해 놓겠다.
이정도면 지하철 한 정거장 정도는 지난 시간 동안 ‘불굴의 며느리’만 생각하게 되지 않을까?

지하철 광고 - 불굴의 며느리
지하철 광고 – 불굴의 며느리
관련 글  도이치그라모폰, DRM-free 온라인 뮤직 스토어 론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