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짝을 맞춘 포켓몬 카드를 뒤집 …

짝을 맞춘 포켓몬 카드를 뒤집 …

  • papa 

짝을 맞춘 포켓몬 카드를 뒤집어 놓고 두장씩 까서 맞추는 놀이를 했다.
아빠가 계속 1등을 하자 예준이는 재미없다며 책을 읽기 시작하고
민준이는 둘이서라도 하자고 조르다가 계속 안한다고 하니 급기야 눈물을 글썽이며 울기 시작했다.

또 언제 카드놀이를 하자고 조를까 싶어 예준이를 다시 꼬득여 셋이서 카드를 맞췄다.
뜻밖에도 예준이가 1등을 하고 판을 끝냈는데 민준이는 또다시 눈물 투성이다.

“아빠도 1등을 하고 형도 1등을 했는데, 나만 1등을 못했잖아”

놀이는 질 떄도, 이길 때도 있다고 설명을 해주었지만, 생각해보면 이즈음의 나도 아빠를 이기는 것만큼 신나는 일이 없었던 것 같다.

다음부터는 잘 져줘야 겠다.

관련 글  예준이는 감성이 풍부하다. 지난 한 주를 의왕에서 보내더니만, 떠나 올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