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어설픈 안희정

어설픈 안희정

  • yoda 

입법부와 행정부가 함께 조화로운 정치를 한다는 발상 자체는 나쁘지 않지만, 2017년의 현실 위에서는 유약할 뿐만 아니라 아군을 사분오열시키는 위태로운 발언이다. 안희정은 대연정으로 자신의 어설픔을 드라내고 말았다.

관련 글  세번째 연골주사를 맞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