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큰 아들로부터 받은 첫번째 편지

큰 아들로부터 받은 첫번째 편지

아침 출근 길에 받은 아들의 편지.
겉에는 “아빠”라고 씌여있고, 밥풀로 봉했다. 편지지는 모 은행의 광고 전단지인듯 하다.

예준이 편지
예준이 편지


펼쳐보니 하트가, 감동적이다.

예준이 편지
예준이 편지


큰 아들 예준이는 매우 거친데, 한편 마음이 여리고 배려도 많고 섬세하다.
할머니가 보고 싶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아침 출근할 때마다 “아빠 사랑해” 포옹과 하이파이브와 뽀뽀를 잊지 않는 아들이다. 둘째 민준이는 쳐다보지 않을 때도 많은데 말이다.
언젠가는 유치원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울음을 터뜨린 적이 있었는데, 버스 안에서 형들이 자기랑 자기 친구를 놀렸는데 꾹 참고 있다가 엄마를 보니 눈물이 쏟아진 것이었다.
이런 기억들, 잊고 싶지 않다.
우리 아들과 아들의 친구와 아들의 형과 동생들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주는 것, 그게 바로 이 세상 모든 아빠들의 할 일이다.

관련 글  인천공항 45번 게이트 앞. 어린 ...
태그:

“큰 아들로부터 받은 첫번째 편지”의 1개의 댓글

  1. 핑백: Tweets that mention 큰 아들로부터 받은 첫번째 편지 -- Topsy.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