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사막의 순례자 ★★★

사막이 아름다운 건 어디엔가 우물이 숨어있기 때문이야.
– 이런 톤은 싫다. 언명이 담고 있는 진실 여부를 떠나, 너무 가볍다.
 
자연주의자 모노의 정신적 유언
-이런 톤도 싫기는 마찬가지. 대중 추수주의의 흔적.
그럼에도 테오도르 모노의 ‘사막의 순례자’는 사막이 어찌하여 아름다운 곳인지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그는 일평생을 사막을 걸어다니며 식물을 채집하고, 지질을 연구하던 사람이다.
몇몇 인상 깊은 구절
– 한 순간에는 하나의 세계가 있을 뿐이다. One world at atime. (이것은 실은 파로우의 말이다)
– 그러나 반대로 이 언어는 핵심으로 바로 접근하게 한다. 하나의 생각을 말하는데 9개의 아랍어 단어가 필요하다면 그것을 프랑스어로 말하는 데에는 94개의 단어가 필요하다.
– 다음에는 내가 ‘축복받은 통렬한 고독’이라고 부르는 리비아 사막으로 다시 가보려 한다. 나는 사막을 떠날 때에 항상 고통을 느낀다.
-중요한 것은 모든 사람이 동의하지는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것은 인간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불가피한 일이다. 한 인간이 신념을 가지고 있다면 시류가 어떻든 간에 신경쓰지 말고 그 신념을 표현할 의무가 있다.
– 그들에게 최소한 내면의 혁명을 기대한다. 개인적으로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
– 나는 인간 종족에 속하지만 인간이 지구에서 사라진다고 해도 그다지 큰일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 나는 또한 사냥 금지를 위해 투쟁한다. 우리 사회는 아직도 투우나 사냥같은 옛날옛적 서커스 놀이 취미를 갖고 있다. 나는 살아있는 세계의 총체를 옹호하고 모든 형태의 생명을 존중할 것을 주장한다.
나도 사막에서 살고 싶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