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그녀는 조용히 살고 있다. ★★★

자기 뜻대로 되지 않으면 화를 내는 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이해경. 그녀는 조용히 살고 있다. 를 이제서야 완독했다.
 
2003년도 문학동네 소설상 수상작품이기도 한
이 책의 저자는 실은 직장상사였던 분이다.
작년까지 한 사무실에서 근무하던 사람이 소설가라니!
내심 부러움을 감출수가 없다.
소설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솔직히 중언부언 늘어지는 부분도 많고 매끄럽지 않은 부분도 많지만
그런 것들을 충분히 극복하는 힘이 느껴진다.
이런한 힘이야말로 신인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일 터, 심사위원들이 주목하는 것도 이부분이 아닐까 싶다.
글쓰기 자체에 대한 성찰도 매우 뛰어나고 중간중간 재기 발랄한 묘사도 아주 많은 것도 장점이다. 생과부연대의 약자가 sky라거나, change와 chance에 얽힌 에피소드…
무엇보다도 유장한 목소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능력이 돋보인다. 긴 얘기를 지치지 않게 끌고나가는 능력.
아, 나도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든다.
이런 블로그에 집착하는 것도 그런 이유가 아닐까?
조만간 이부장님을 만나, 작품의 단점에 대해 엄중하게 추궁해 보고 싶다. 헤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2 replies on “그녀는 조용히 살고 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