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와 애니메이션

목격자 ★★★☆

목격자 ★★★☆☆ (People I know)
이제는 늙어버린, 그리하여 클라이언트도 하나뿐인
뉴욕의 PR 전문가 일라이의 이야기.
거대한 도시에서 사는 일이 얼마나 피곤한가를 보여주고 있으나,
비슷한 직업을 가진 사람이 아니고서는 몰입하거나 공감하기가 쉽지 않다.
조연으로 등장하는 테아 레오니, 킴 베이싱어 등은 우정출연이 아닌가 싶을만큼 그 비중이 적다.
당연히 영화의 모든 포커스는 알 파치노에게 맞춰져 있는데, 그의 연기는 새삼 논평할 필요가 없을만큼 완벽하다.
NG한번 없이 모든 씬들을 찍었을 것 같은 느낌.
어쩌면 그의 일상이 아닌가 싶은 느낌.
시몬느에 이어서 알 파치노는 계속 이런 뉘앙스를 풍긴다.
“이제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
착각이려나?
알 파치노의 팬이라면 추천,
치밀한 미스테리와 볼 거리를 원한다면 비추천.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