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어제 산 시집을 훌훌 읽다가
가슴을 텅 치고 지나가는 시를 한수 발견했다.

일곱개의 단어로 된 사전
봄, 놀라서 뒷걸음질치다
맨발로 푸른 뱀의 머리를 밟다
슬픔
물에 불은 나무토막, 그 위로 또 비가 내린다.  
자본주의
형형색색의 어둠 혹은
바다 밑으로 뚫린 백만 킬로의 컴컴한 터널
– 여길 어떻게 혼자 걸어서 지나가?
문학
길을 잃고 흉가에서 잠들 때
멀리서 백열전구처럼 반짝이는 개구리 울음
시인의 독백
“어둠 속에 이 소리마저 없다면”
부러진 피리로 벽을 탕탕 치면서
혁명
눈 감을 때만 보이는 별들의 회오리
가로등 밑에서는 투명하게 보이는 잎맥의 길
시, 일부러 뜯어본 주소 불명의 아름다운 편지
너는 그곳에 살지 않는다.

일곱개의 단어로 된 사전/ 진은영/ 문학과 지성/ 2003.7
하나더.

서른살
어두운 복도 끝에서 괘종시계 치는 소리
1시와 2시 사이에도
11시와 12시 사이에도
똑같이 한 번만 울리는 것
그것은 뜻하지 않은 환기, 소득 없는 각성
몇 시와 몇 시의 중간 지대를 지나고 있는지
알려주지 않는다
단지 무언가의 절반만큼 네가 왔다는 것
돌아가든 나아가든 모든 것은 너의 결정에 달렸다는 듯
지금부터 저지른 악덕은
죽을 때까지 기억난다

관련 글
그리움은 돌보다 무겁다. 강형철

고생대 지나 빙하기를 네번이나 지나도록 당신이 보이지 않아 저는 견딘다는 말을 곱씹으며 심연으로 가라앉고 있습니다.

흰둥이 생각. 손택수

당신의 흰둥이는 누구인가?

어느날 애인들은. 허수경

나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 애인이 보낸 편지를 받지 못한 채 갑자기 나이가 들어버렸고, 그 순간 내 마음 Read more

나의 순간 장난감. 고형렬

생의 한순간 한순간이 장난감처럼 가볍다.  아니, 그렇게 가볍길길 바라지만 실은 너무 오래 서로의 이름을 부르거나 서로를 묶으려 하거나 망각이 필요해 Read more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의 2개의 댓글

  1. 자유로워한다는 강박…이 기막힌 모순을 인식하기 시작하면서,세상이 지정해둔 모든 규칙에서 영원히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뜻하지 않은 환기, 소득 없는 각성..
    시계가 고장나 고작 한번도 울어주지 못할지라도이제 나는 결국 또다른 절반의 어딘가를 나아가야한다는것과연 명백한 현실.. 웁스~ ㅡㅡ
    아..가슴에 꽂힌다 꽂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