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인사. 2003 가고 2004 오고.

목긴 여자를 애타게 기다리는 먹성 좋은 우리 '백후배' 왈,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 늙기 시작하는 것이랍니다. (이 말을 본 조선배는 꿈도 후회도 없는 자기는 시체냐고 딴지를… -_-;)
체 게바라는 '인간은 꿈의 세계에서 내려온다'고 했습니다.
좋은 꿈으로 2004년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cwsuk_115.jpg

관련 글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새해인사. 2003 가고 2004 오고.”의 2개의 댓글

  1.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 늙기 시작하는 것이랍니다”
    이 글귀를 접하고보니 예전에 읽었었던 싯구(“동시”인지, “시”인지 구분이 애매모호한)가 떠오르는군요.
    “동시”인지 “시”인지의 구분이 애매할 뿐만 아니라, “시”인지 “동화”인지도 구분이 애매모호한 글이었던지라..
    아무튼, 내용은 이러합니다.
    젊은이와 노인이 커다란 짐보따리 2개씩을 메고 산등성이를 오르는데, 서로 크기가 큰 짐보따리가 틀린지라 무언고 했더니…
    젊은이가 짊어진 보따리중 큰쪽엔 “꿈”이 다른 한쪽엔 “추억”이 들어있었고,
    노인이 짊어진 보따리중 큰쪽엔 “추억”이 다른 한쪽엔 “꿈”이 들어있었더라는 내용이지요.
    사실, 그냥 흘겨보았던 내용인데, 요즘들어 부쩍 그 글이 생각나는건, 자꾸만 “추억”이 담겨있는 보따리가 커지는 까닭인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런 구구절절한 내용이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 늙기 시작하는 것이랍니다”
    라는 글귀 하나로 대신되는게 참 그럴듯 하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