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환칭은… 사루만?

출근 길에 김승희의 소설 ‘진흙 파이를 굽는 시간’을 읽었습니다.
‘조지아’라는 이름에 대해 거론하면서,
롤랑 바르트의 환칭(antonomasia)을 건드리고 넘어가더군요.
(네이버 백과사전은 스펠링이 틀렸습니다. antonomasia가 맞습니다. 야후 백과사전도, 엠파스 백과사전도 스펠링이 틀리게 나옵니다. 흠…)어쨌건 그 대목에서 나의 환칭은 무엇일까를 잠시 생각해 봤습니다.
사랑에 목숨을 걸지만 자존심과 자의식이 강하고,
속 마음을 거의 드러내지 않으며,
타인의 틈입을 쉽게 허락하지 않는
그리고 늘 혁명을 꿈꾸는.
이런 인간의 앤터너메이저는 무엇일까요?
… 사루만?
🙂
ps. jimmy sommerville의 can’t take my eyes off u: yoni inside에서 퍼옵니다.
(PLAY)를 클릭하면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관련 글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