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김남주 시인이 떠난 지 벌써 10주기가 되었군요…

오늘 2월 13일이 김남주 시인이 떠난 지 10주기가 되는 날이랍니다.
그의 10주기를 추모하며 평전이 나왔습니다.
김남주 평전/ 한얼 미디어/ 2004

늘 그랬습니다.
김남주 시인을 읽을 때면 항상 얼굴이 붉어질 만큼 부끄러워 졌습니다.
그 당당한 삶의 자세만큼이나 크낙한 그의 시 앞에서 한없이 초라해졌습니다.
내 가는 길에 의문이 들어 가슴이 답답해질 때면, 언제나 명쾌하게 답을 내려주던.
시인이기 이전에 혁명가였던 그의,
시퍼렇게 날 선 고함소리가 그립습니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또 그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김남주시인의 홈페이지 : http://www.kimnamju.co.kr/

나와 함께 모든 노래가 사라진다면내가 심고 가꾼 꽃나무는
아무리 아쉬워도
나 없이 그 어느 겨울을
나지 못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땅의 꽃은 해마다
제각기 모두 제철을
잊지 않을 것이다.
내가 늘 찾은 별은
혹 그 언제인가
먼 은하계에서 영영 사라져
더는 누구도 찾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하늘에서는 오늘발처럼
서로 속삭일 것이다.
언제나 별이
내가 내켜 부른 노래는
어느 한 가슴에도
메아리의 먼 여운조차
남기지 못할 수 있다.
그러나 삶의 노래가
왜 멎어야 하겠는가
이 세상에서……
무상이 있는 곳에
영원도 있어
희망이 있다.
나와 함께 모든 별이 꺼지고
모든 노래가 사라진다면
내가 어찌 마지막으로
눈을 감는가.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3 replies on “김남주 시인이 떠난 지 벌써 10주기가 되었군요…”

우연히 여행도중 방문했던 그의 생가 앞에 고은이 쓴 추모명패가 있었네요.
한 시대의 정신을 반추하던 그를 기리기엔 고작 스텐렌스 재질의 명패 하나는 너무 초라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 하긴 그곳에서 바로 길건너 동네에 위치한 시인 고정희의 생가엔 그나마 명패조차도 없어서 사람들에게 한참을 물었으니 ㅡ_ㅡ ; –
그의 기거하던 방은 정말 작더군요. 그리고 그의 고향은 정말 너무나 조용해서 시간이 정지한듯한 느낌까지 받았어요. 그런 곳에서 인간과 사회의 혁명
을 사유했던 시인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해보고자 했는데 생가에서 조금 내려간 곳에 어설프게 만든 골프연습장이 있더군요.
그 시골동네에 골프연습장이 있었던 것도 어이없었지만 차라리 만들려면 제대로 만들던가 하지 전신주로 얼기설기 그물을 엮은 그 몰골이 어찌나 볼썽사나웠던지 가뜩이나 심란했던 마음이 열배는 더 어두워져서 돌아왔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