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원.

오늘 퇴원했습니다.
6/11 ~ 6/16까지 장폐색.
병상에서의 몇몇 단상은 추후에…

관련 글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퇴원.”의 2개의 댓글

  1. 간만에 들왔더니, 사이트가 변신해있군요. 짠~.
    (퍽 오래된 뒷북소리가 들리옵니다만. 둥.둥.둥.)
    쭌과장님의 많은 땀이 서려있는 전사오픈이 이제 몇시간 앞으로 다가왔답니다.
    현재, 개발팀에서 서버간 sync 돌리고 있는중이라 놀고있는 중이예요.
    많은 버그들을 다시 리포팅하고 결과를 받아보고 해야겠지만 아무튼, 마음은 후련하네요.
    쭌과장님의 장폐색은 도대체 어디에 기인한 걸까요?
    요가를 해보시와요. 아마도 심리적인 스트레스에 기인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사이트 오픈시켜두고나면 찐~하게 알코올이나 섭취하려 하였는데, 이렇게 턱하니 쓰러지심 어찌합니꽈.
    어여~ 원기회복하시고 쾌차주나 한잔해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