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생일 축하를 받다

잊고있었는데,
다음 주에 생일이 있었다.
사실
서른 넘어가면서부터는 생일에 별 감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어머님께 죄송스런 생각부터 스스로에 대한 자괴감(아씨, 이 나이 먹도록 뭐하고 있는거야 따위의) 등등으로 외려 울적한 기분으로 하루를 보내기 일수이다.
근데, 올해 내 생일을 가장 먼저 축하해 준 …'시스템'은 LGeShop이다.

더군다나 1만원 할인쿠폰까지 붙여서 말이다.
서른 네번째 생일, 쇼핑으로 시작된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11 replies on “생일 축하를 받다”

선물이 있다면 당일이 아니라 그 전주에 축하하는 것도 좋을 듯 한데, 전 드릴 선물이 없네요. 주변분들에게 책을 나눠드리고 있는데 기회가 되어 드릴 수 있다면 좋겠네요. 생일 미리 축하드립니다.

생일 미리 축하해요! 선배
시스템이 선배의 생일을 먼저 축하해 주다니 사람보다 나은 건가.. ^^
무더운 여름 Coool 한 사람과 함께 하는 8월 되시길!!

이론…..오빠 생일을 모르고 넘어가 뿌렸네..
내년부터는 기대해!!! 핸펀에 저장해뒀으…
이번 주에 봐야쓰겠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