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2004y-0010.jpg

관련 글
PET-CT 검사

검사를 위해 아침을 거르고 오전 11시 30분부터 PET-CT 검사를 받았다. PET-CT는 대사 변화와 기능을 영상화할 수 있는 PET 검사와 구조적 Read more

다시

또 다시.암이 재발했다. CT를 찍어 봐야겠지만 전이의 가능성도 있다.삼세번이라는, 우습게도 떠오른다. 진작에. 아쉬움이 많다. 더 잘 할걸.잘 놀아줄걸.더 재미있게 보낼걸.하고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밥은 먹고 다니냐?”의 3개의 댓글

  1. 작품에 대한 어떠한 사전 지식(? 왜 요샌 하도 홍보가 잘돼 보기도 전에 다 본 것 같은 느낌 들잖아요^*) 도
    전혀 없는 상태에서 우연히 보게 된 영화!
    인천에서도 오래되기로 이름난 한 극장에서
    비가 축축하게 내리던 날
    정말 몰입하여 봤던 영화에여.
    상황 연출이며 배우의 연기가 너무나 실제 같아서,
    오히려 보는 이가 편치 않을 정도로
    감정이입이 돼 힘들었던 영화였죠.
    함축적 의미를 담고 있는 이 대사 한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쌓여만 가는 스트레스를 잠시 잊게해줄, 보고 난 후 가뿐하게 날아가버리는 좀 휘발성 강한 영화를 기대하고 있던 차에,
    너무나 눅눅하고 묵직하게, 인간이기에 갖을 수 있는 모든 걸 다 끌어안은 듯한 이 말 한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정말 잊기 힘든 장면이었습당.
    썩 괜찮은 영화에서 고심하여 잘만든 영화로, 이어 대단한 영화라고 비약적 평가를 내리게 했던 대사 한 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

  2. 네. 좋은 작품입니다.
    좀 건방지게 얘기하자면
    봉준호 감독은 영화 아카데미 시절부터 눈여겨 봤던, 될 성 부를 나무 중의 하나였지요.
    그의 영화 아카데미 졸업작품인 '지리멸렬'을 찾아 보신다면 다시 한번 감탄하게 될 것입니다.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