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실리 2Km ★★★☆

시실리 2Km
C8619-00.jpg
후반 4/3이후가 아쉬운 작품입니다.
도입부의 강렬한 흡인력이 계속 살아 있었다면 아주 독특한 영화가 되었을텐데 말입니다.
스토리를 이어나가는 아기자기한 그러나 치밀하고 타당성 있는 장치들 – 핸드폰, 시실리에서의 첫 교통사고, 다이아몬드, 원죄, 다시 교통사고로 이어지는-은 배우들의 연기에 잘 녹아 들어 있습니다.
특히나 임창정의 그 양아치 연기가 볼 만 합니다. 유승범의 양아치 연기와 비교해 볼 가치가 충분합니다.
결국, 인간이 얼마나 탐욕스러운 존재인가에 대한 회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만, 그것이 소재와 잘 어울린 탓에 별다른 부담감 없이 관객에게 다가갑니다.
그러나 문제는
백주 대낮에 한송이가 설치는 그 부분(조금 더 당기자면 한송이와 양이의 길고 진지한 대화씬)부터입니다.
텍사스 전기톱 살인마와 같은 트래쉬 무비의 컬트적인 분위기를 다소 차용한 듯 합니다만, 너무 길고 지루합니다.
짧게 치고 빠지는 다양한 소도구와 어울리지 못하고 있고, 관객들의 주의가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동시에 영화 자체의 내러티브도 다소 산만하게 진행됩니다.
후반부만 조금 더 다듬었더라면 아쉬운 마음 간절합니다.

관련 글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