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한 장풍 대작전 ★☆


It's Nothing.
🙁
ps. 이게 정말 류승완 감독의 작품이라고?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아라한 장풍 대작전 ★☆”의 8개의 댓글

  1. 웅. 전 너무 피곤한 상태에서 봐서 그런지 몰라두..
    보다가 조는 바람에, TV 영화소개프로에서 나오는 몇개의 씬중에.. '저게 내가 본게 맞아?'하는게 이써씸.

  2. 아라한 장풍대작전에 별 하나라니!!! 난 별 4개인데.
    음. 류승범의 능청스런 연기~~
    요구르트를 천연덕 스럽게 마시던 것 부터 시작하여 "이래서 여자도 단기사병이라도 갔다와야 한다니깐~" 이라는 명대사까지~ 으휴. 류승범 최고!!!
    흠. 물론 류승완 감독의 스타일은 많이 죽은 영화지만 그래도 영화 인트로 부분. 그 모냐 영화처음에 주인공이랑 소개하는 credit 무비 멋지지 않나요?

  3. /외계인 : 류승범의 능청스런 연기는 이제 슬슬 식상해지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는 모든 작품에서 '류승범'을 버리지 못하고 있고, 그래서 캐릭터 곳곳에 류승범의 모습이 언뜻언뜻 비춰집니다.
    아마, 류승범의 차기작도 이런식이라면 그는 배우로서 대성하기는 힘들지 않을까요?

  4. 2년전 표민수-노희경 콤비의 이미숙-류승범 주연 드라마 "고독"을 보지 못하셨군요. 능청스러운 연기처럼 자연스럽지는 않지만 연상의 여인 이미숙을 사랑하는 멋진 청년으로 나와 애절한 사랑 연기를 하기도 했었는데.

  5. /외계인 ; 류승범의 왕팬이시군요! 🙂 류 브라더스에 거는 기대가 컸던 탓이라 생각해요. 물론, 둘 다 잘 하고 있는데, 더 잘 할 수 있을 거 같아서.
    류승범이 연상을 사랑하는 청년이라…흠흠.

  6. 핑백: 아스카 스타일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