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달을 보고 소원을 빈다.

그에게서 문자 메세지.
달을 보고 소원을 빌어야 하는데,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는다고.
내게 추석은, 그냥 휴일이다.
아직도 살아가는 일이 까칠까칠할 뿐이어서, 그런 정성이나 여유가 없는 탓이다.
만약 오늘 달을 보고 소원을 빈다면,
어머니와 그의 건강을 기원하겠다.
그뿐이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2 replies on “달을 보고 소원을 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