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플라이 대디 플라이 ★★★☆

가네시로 카즈키의 소설이 가진 근원적인 특징-일본내 소수민족의 지위와 재일교포로서의 정체성 등-은 일단 무시하고.

플라이 대디 플라이는 경쾌하고, 유쾌합니다.
예를 들면 주인공 스즈키가 육체를 단련하는 과정은, 무술영화에서 흔히 나타나는 어떤 수련의 과정으로 치환할 수 있습니다.
깊은 산골이 도심 한가운데로,
야수는 자동차로
도복은 캘빈클라인으로 변화되었을 뿐이지요.
이런 구성은 문학과 문학 이외의 것을 구분하는 경우, 그리고 문학을 문학이게 만드는 여러 요소들에 대한 의문을 유발합니다만, 어쨌거나 효과적으로 독자를 자신의 물음으로 끌어들인다는 점에서 작가가 매우 능수능란함을 알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언제나 중심을 잃지 않는 것이라고, 가네시로는 얘기합니다.
일본인이 아닐 지라도
일류고등학교가 아닐 지라도
자신을 믿는다면 싸워나갈 수 있다고
그리하여 중심에서 발생하는 강력한 흡인력에 끌려가지 말 것을
주변부에 서있을 수 있는 것으로도 충분히 힘이 들지만, 그것으로도 용기있는 일이라는 것을
아버지로 바로서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서 전달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런 글은 좋습니다.
읽는 이에게 묘한 에너지를 전달해 주기 때문입니다.
삶이 노곤하고 뭔가 활력소가 필요하다면, 비타 500 대신에 가네시로의 소설을 권해 드립니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