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많이 안다고 현명해지는 것은 아니다.

많이 안다고 현명해지는 것은 아니다 – 디트리히 본회퍼
당연히 그렇다.
많이 아는 것과 현명한 것은 분명히 다르다.
똑똑하기 보다는 현명하기를 근 몇 년 전부터 바랬다.
현명하다는 형용사는 몇몇의 미덕을 함께 지칭하는 어떤 메타적 속성을 지닌다고 생각했다.
현명하다는 것은
우선 모자랄지언정 과하지 않는 절제의 미덕을 겸비했다는 것이고
경솔하고 짧은 소인배적 성향을 배제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며
또한 현명하다는 것은 지혜롭다는 의미를 포함한 것일 터이다.
많이 안다고 현명해지는 것은 아니다.
오늘의 점심식사는 현명했는가?
이런 포스팅은 현명한가?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2 replies on “많이 안다고 현명해지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아는게 별로 없으면 현명해 질 것 같지 않은데요? ㅎㅎ
현명하다는 것은.. 무의식적으로..
지식과 경험의 상호작용(interaction)에서 발생하는 포스가 아닐런지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