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할만한 12월 13일.

몇장의 그림으로 대신할 수 있을까?
오늘 12월 13일은 기억할 만한 날이다…
그는 여자다.

Femme – © Pablo Picasso
내겐 무엇보다 아름다운 사람이다.

Danae, 1907-08 – © Gustav Klimt
물론, 우리는 서로를 알아보지 못할 만큼 비이성적일지도 모른다.

The Lovers (I), 1928 – © Rene Magritte
또한, 아직 그와 내가 가야 할 길은 멀다.

The Road West, 1938 – © Dorothea Lange
키스…

fotos: The Kiss (Bela Lugosi), 1963 – © Andy Warhol
그와의 키스는 따뜻하다.

O Beijo, 1907-1908 – © Gustav Klimt
그리고 앞으로도 이렇게 강렬할 것이다.

Embrace (Lovers II), 1917 – © Egon Schiele
물론, 우린 서로에게 가장 완전한 인간이 되려고 애쓸 것이다. 체가 그랬던 것처럼.

Five Dollars with Che,1998 – © Pedro Meyer
오늘 12월 13일은 기억할 만한 날이다…

관련 글
새로운 식구, Michael

며칠 전, 치킨을 시켜 먹었는데 작은 열대어(?) 2마리를 추가로 받았다. 치킨과 열대어의 어찌보면 화가 날 법한 조합이지만, 내게 주어진 생명을 Read more

(생애 처음) 맛사지를 받다

결혼이라는 일이 결국은 평생을 다르게 살아온 남자와 여자가 같이 살기로 합의를 하는 일종의 계약이자 형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첫번째 합의를 Read more

한복 맞추다.

실은 한복을 맞추면서 불협화음이 좀 있었습니다. 잘 아는, 그리고 잘 만드는 한복집을 알고 있다는 신부님의 의견에 따라 좋다, 그리로 가자 Read more

웨딩 드레스를 입다

지난 주말에는 드디어 웨딩 드레스를 골랐습니다. 디카를 준비해갔으나 보안상의 이유로 촬영은 하지 못했습니다만 웨딩드레스를 입은 예비 신부의 모습은 여러가지를 떠올리게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