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모두가 에이스일 수는 없다.

구대성의 양키스행 이적기사를 보고 든 단상.
모두가 에이스일 수는 없다.
조직에 있어서도 그것은 마찬가지여서,
같은 투수일지라도
선두에서 험한 일을 끌어가는 인내심과 의지를 가진 에이스와
지친 에이스를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철벽 중간 계투와
그리고 마지막 승부를 대담하게 가를 줄 아는 마무리 투수가
각각 다른 것이다.
좋은 포지션은 에이스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포지션이다.
에이스를 맡게되었다고 무조건 좋아할 일도 아니고, 중간계투에서 완벽을 보여준다고 해서 그를 에이스로 기용할 수도 없다.
에이스가 아닌 자를 에이스로 내세우는 순간, 투수진은 무너진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