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아톤 ★★★★


말아톤에는 2가지의 미덕이 있습니다.
침묵을 통해 의미를 전달하는 절제의 아름다움이 있고
그러한 아낌이 궁극적인 소통(communication)으로 기능하는.
절규하거나 좌절하지 않는 초원이 엄마는 사실 누구보다도 힘들게 고통받고 있으며
시멘트 벽보다 단단한 자기의 틀에 갇혀있으리라 생각했던 자폐 장애인(초원으로 대변되는)은 사실 너무 많은 것을 받아들이기만 하는 스펀지였던 것입니다.
그러나 영화에서 둘은 그저 힘들거나 그저 닫혀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강조하거나 자극하지 않지요.
그렇게
끝까지 리듬을 잃지 않고 42.195km를 달리는 초원이처럼
영화는 절제와 소통의 미학을 pace maker로 삼아 이야기하고 싶은 바를 잘 그려내고 있습니다.
사실 이 작품이
자폐증의 아이를 둔 엄마의 성공적이고 헌신적인 육아일기였다거나
자폐 장애인의 비참하고 어려운 현실을 절절히 묘사한 다큐멘터리였거나
했다면 실패했을 것입니다.
사람들은 이제 무엇이 거짓이고 무엇이 참인지
그리고 영화에서 무엇을 기대해야 하는 지 너무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면에서 마라톤 코치 정욱이 초원이에게 '3만4천 곱하기 2백9십4' 따위의 질문을 던지는 것은 의미가 있습니다.
영화 말아톤은 특별한 tear point가 없기는 합니다만
그것이 이 영화의 단점이 되지는 않습니다.
쥐어짜낸 몇방울의 눈물보다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만드는 작은 성찰을 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ps. 여전히 사람과의 소통은, 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ps. 김미숙, 조승우. 두사람의 연기는 썩 좋습니다.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말아톤 ★★★★”의 1개의 댓글

  1. 조승우, 대단한 배우!
    자폐아의 불안한 시선, 허공에서 흔들리는 손놀림, 하이톤의 목소리 모두 모두 너무 너무 리얼함.
    얼굴 잘생긴데다 연기 잘해, 노래 잘해 게다가 예쁜 여자친구까지!! ^^
    그가 나오는 지킬&하이드를 못 보는게 한이지요.
    아~ 조승우가 나오는 날짜의 표는 모두 매진이라구요!!흑흑 TT 게다가 표가 너무 비싸~~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