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에 읽을 책들.


박민규의 '갑을고시원 체류기'가 눈길을 끈다.
한강은 솔직히 말하자면 한수산 한승원의 딸임을 제외하면 주목할 이유가 별로 없다고 생각하는데…이전의 치기는 얼마나 가셨을까?
윤영수는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발견할 때마다 좋은 소설을 쓰고 있다. 좋은 작가라고 생각한다.

미국의 송어낚시.
10년도 넘게, 읽어야 할 책 리스트에 올라있던.
마침내 책장을 열게 되다.

은희경.
그녀의 신작 소설집이 이렇게 때마침 나오다니, 심심하지 않은 설이다!

자기 앞의 생.
민호군의 블로그에서 몇구절 읽고는 몰래 주문한다. 설에 읽을 수 있을 지는 미지수.

관련 글
다시

또 다시.암이 재발했다. CT를 찍어 봐야겠지만 전이의 가능성도 있다.삼세번이라는, 우습게도 떠오른다. 진작에. 아쉬움이 많다. 더 잘 할걸.잘 놀아줄걸.더 재미있게 보낼걸.하고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김일구류 아쟁산조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을 해볼까 하고 티비를 켰더니, 국악 한마당이라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귀를 잡아 끄는 연주였다. 리모콘을 내려놓고 좀 더 보았다. '김일구류 Read more

“설에 읽을 책들.”의 5개의 댓글

  1. 오호, 미국의 송어낚시…군요. 이 걸 읽은 사람과는 허물 없이 친구가 되어도 돈을 꿔줘도 좋다고, 누군가 그러던데… 재미있을 겁니다. 반갑고요…

  2. 미국의 송어 낚시 검색하다가 흘러들어왔습니다.
    부럽네요. 절판된 책이라 정말 구하기가 힘들군요..
    구경 좀 해봤음 좋겠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