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

결혼 준비가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주말마다 뭔가를 계약하거나 사러다니는 것이, 여간하지 않습니다.
한국에서 결혼하는 두사람은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일이 제법 많고
하기 싫어도 해야 하는 일도 제법 많음을
실감하는 시기라고나 할까요?
그녀의 언니와 함께 길을 나섰습니다.
이것 저것 둘러보고 재보고 흥정하는데…그녀가 언니를 아무 말 없이 ‘툭’ 건드립니다.
‘언니한테 왜?’
‘응, 좀더 깍아보라고’
그녀는 그렇게
막내딸로서의 기질을 잊지 않고 발휘합니다.
‘툭’
우리 둘 사이에 뭔가의 다툼이 생긴다면, 저는 이 장면의 이 느낌을 떠올릴 것입니다.
지금 나를 ‘툭’ 건드리는 것인가?
🙂

관련 글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툭.”의 2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