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 볼까?

대한민국에서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는 것은 그리 유쾌한 일은 아니다.
성향의 차이를 가치의 차이로 인식하는 사람들.
게다가 그런 부류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정말로 상상하기 힘들만큼의) 경직성과 무례함, 그 때문에 입을 다물고 먼 산을 바라본 경험이 한두번이 아닌 탓이다.
내가 만일 “대한민국의 모든 파업은 옳다”라고 주장한다면, 난 어떤 성향을 갖고 있는 것일까?

2005년 7월.
아직까지 대한민국의 모든 파업은 옳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3 replies on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 볼까?”

평상시에 파업같은 거와 전혀 무관하던 사람도 자신에게 그러한 상황이 생기면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파업입니다.
파업을 하는 사람에게는 파업을 할 수 밖에 없는 절박한 상황이 있는 것입니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음악가(교향악단 연주자)들이 노조를 결성하고 파업을 하리라고 상상이나 했습니까?
따라서 "대한민국의 모든 파업은 옳다"에 찬성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