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받지 못한 자 ★★★


realted yahoo moive : 용서받지 못한 자
이 작품은 아무리 봐도 ‘잘 만든 데뷔작’이다.
여기저기 늘어붙어있는 군더더기의 컷과 씬들은 신인작가의 단호하지 못한 자기애에 다름 아니며
과도하고 장황한 철학적 의미 부여, 그로 인한 텍스트의 과잉 역시 신인의 치기다.
호흡? 물론 거칠다.
그러나 이 영화는 상업영화가 가지고 가야 할 가장 중요한 요소를 놓치지 않고 있다.
재미.
관객의 시선과 주의를 끌어당기는 힘을 갖기란 사실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닌 것이다.
또한
미국에 종속된 주변부 자본주의 국가에서 느끼는 답답한, 심지어는 먼 사막에 가서 기꺼이 용병이 되어야 하는 현 시점에서
군인으로서 그리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으로서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가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 것은 유의미하다.
폭력과 규율과 질서라는 미명아래 자행되는 무수한 집단주의에 당당히 맞서려고하는
이 영화는
그래서 주목해야 할 ‘데뷔작’인 것이다.
부디 윤감독이 이 초심을 잊지 말기를 바랄 뿐이다.
ps.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Unforgiven‘을 보고나면 대체 누가 ‘용서받지 못한 자’인가의 의문을 사실 지울 수 없다. 이 작품의 제목도 그런 의미에서는 성공적이다.

관련 글
오징어 게임 (10/10)

추천합니다. 세간에 화제가 되고 있는 오징어 게임을 보고 몇자 적습니다. 가장 큰 장점은 군더더기가 전혀 없다는 점입니다. 인물, 갈등, 세트, Read more

더 랍스터 (10/10)

매우 추천합니다 제목을 보고 '요리 영화인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시간과 가깝거나 먼 미래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이야기인지라 뭐라 정의하기 어려운 Read more

파업 전야 (10/10)

추천합니다. 영화의 포스터를 찾다보니,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파업 전야는 전국의 대학교 학생회와 노조, 노동운동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 강당에서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용서받지 못한 자 ★★★”의 2개의 댓글

  1. 제가 영화를 만들었더라면 처음으로 만들었을 내용의 영화여서
    보면서 참 놀랐더랬습니다.
    나름 연기도 좋았고 윤감독이 그 사람이었다니 (스포 금지)
    재밌기도 했네요.
    근데 포스터 왼쪽 위에 있는 커서는 몰까요? (궁금 궁금)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