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00 언니의 폐경


related book : http://kr.product.shopping.yahoo.com/ssp?pid=10196330
2005 황순원 문학상 수상작품집 – 김훈의 ‘언니의 폐경’
문인의 이름을 딴 문학상의 가치… 그 문인의 aura를 등에 업은 상업주의에 산물이라면 지나친 비약일까?
어쨌거나 김훈이다.
그 무겁고 무거운, 너무 조용하여 숨소리를 화통소리처럼 들리게 만드는 그의 깊은 고요.
언니의 폐경은 노년이 시작되는 어느 풍경을 묘사하고 있다.
그러나 그녀의 폐경은 삶의 상징같은 월경이 끝나는 것이고(더이상 새로운 생명을 잉태할 수 없다는 것은 여성에게 과연 또다른 절망이나 전환을 의미하는 것일까?)
그녀의 폐경은 삶의 경치가 끝나가는 것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쓸쓸히 침잠하는 김훈의 문체가 이제 슬슬 부담스러워 지려고 한다.

관련 글
내 가난한 발바닥의 기록, 개 – 김훈

뜬금없이 개의 이야기라니. 책을 사면서 궁금했던 점이었는데, 사물에 대한 묘사와 인식을 '다른' 방식으로 풀어낸 그의 새로운 시도는 매우 만족스럽다. 칼의 Read more

김훈 – 현의 노래

'칼의 노래'를 읽은 사람들은 김훈의 독특한 문체를 기억할 것이다. 하나의 사물(사건)을 묘사함에 있어, 그는 사물에 대한 집중을 택하기 보다는 그것들의 Read more

김훈 – 화장

김훈의 화장은 2004년도 이상문학상 수상작입니다. 장편 칼의 노래에서 보여준 그의 그 지독스럽게 정제된 붓으로 단편을 쓴다면 과연 어떤 느낌일까요?작품을 읽어가는 Read more

김훈의 책 두권

지난 주에 주문한 김훈의 책이 두권 도착하다. 1. 자전거 여행 2. 풍경과 상처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