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역. 아르마니 소송 vs. 아르마니 정장

마샬 맥루한의 저 유명한 “미디어의 이해‘를 이제야 정독하게 되었는데, 실소를 금치 못할 오역이 서문부터 등장했다.
문제의 부분은 서문 15page, 아래와 같다.

훈계는 중세의 교훈극이나 돈존슨의 아르마니 소송 Armani suit처럼 단순하다.

아르마니 소송? Armani suit?
역자는 아마 불안했는지 친절하게도 영문을 함께 적었다.
이책의 번역자는 이한우, 김성기 두사람이다. 이 두사람의 오역일까?

역자 : 이한우
고려대학교 영문과와 동 대학원 철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외국어대학교 철학과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다. 현재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있다. 옮긴 책으로는『역사의 의미』(칼 뢰비트),『신 그 이후』(돈 큐피트),『형이상학』(W. H. 월쉬),『해석학이란 무엇인가』(리처드 팔머),『해석학적 상상력』(조셉 블레이처) 등이 있다.
역자 : 김성기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였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문화 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포스트모더니즘과 비판 사회과학』,『패스트푸드점에 갇힌 문화 비평』,『모더니티란 무엇인가』(편저)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뉴미디어의 철학』(마크 포스터),『카오스의 아이들』(더글러스 러시코프) 등이 있다.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의 한 획을 긋는 뛰어난 책이고, 가뜩이나 문학적 비유가 그 의미를 어렵게 만드는 이 책에 이런 말도 안되는 오역이 나타난 것은 전적으로 민음사가 책임져야 할 것이다.
고민이다. 이 책을 이대로 읽어도 되는 것일까? 나는 마샬 맥루한을 제대로 볼 수 있게 되는 것일까?

관련 글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다른 사람. 강화길

"영 페미의 최전선" 자극적이지만 작품을 평가절하하는 띠지였다. 저 문구는 이 책을 읽을지 말지 망설이게 만든다. 보통 화제가 되는 무언가에 기대는 Read more

“오역. 아르마니 소송 vs. 아르마니 정장”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