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춘설

겨울의 끝자락이라고 보기엔 시간이 너무 많이 흘렀다.
3월 둘째날, 봄의 첫머리에 내린 이 눈은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압축하고 압축하여 중복되는 씬들을 정리하면, 60년 인간의 삶은 두시간짜리 영화처럼 단순 명료해지지 않을까?
출근 길 버스에서 내려다 본 춘설은, 그렇게 뚜렷했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