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석사, 희방폭포, 희방사


2006년 5월 5일은 어린이 날이자 초파일. 어머니를 모시고 아내와 아내의 뱃속에 있는 아침이까지 함께 부석사에 다녀오다. 5월 부석사 가는 길은 온통 사과나무 꽃으로 뒤덮여, 마치 눈이 쌓인 듯 보인다.
사진은 순서대로
부석사, 부석사, 부석, 희방폭포, 희방폭포, 희방사, 사과나무꽃, 민들레꽃.

“부석사, 희방폭포, 희방사”의 1개의 댓글

  1. 부석사는 저도 참 가보고 싶은 곳이예요
    건축미는 많이 느끼고 오셨는지..
    언젠가 책에 소개된 부석사를 보고 정말 멋진곳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애기 이름이 너무 이쁘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