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23/100 하이쿠와 우키요에 그리고 에도 시절

하이쿠와 우키요에, 그리고 에도 시절
마쓰오 바쇼 외 지음, 가츠시카 호쿠사이 외 그림, 김향 옮기고 엮음/다빈치

전국시대의 혼란을 끝낸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연 ‘에도 막부’의 시대는 일본 문화의 르네상스다. 하이쿠가 일본 니힐리즘의 묘한 여운을 남긴다면 우키요에는 뭔가 안정적이고 따뜻하고 기쁜 그런 느낌이다. 같은 동양화라고는 하지만 일본의 그림들은 확실히 뭔가 그득차 있다. 색도 구성도.
이 책은 들쳐보고 있으면 소유하고 싶어지는, 책이다.
인상 깊은 하이쿠 하나로 감상을 대신한다.

떠나는 내게 머무는 그대에게, 가을이 두개
– 시키

ps.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한 나라지만, 일본의 문화는 확실히 독특하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