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100 하이쿠와 우키요에 그리고 에도 시절

하이쿠와 우키요에, 그리고 에도 시절
마쓰오 바쇼 외 지음, 가츠시카 호쿠사이 외 그림, 김향 옮기고 엮음/다빈치

전국시대의 혼란을 끝낸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연 ‘에도 막부’의 시대는 일본 문화의 르네상스다. 하이쿠가 일본 니힐리즘의 묘한 여운을 남긴다면 우키요에는 뭔가 안정적이고 따뜻하고 기쁜 그런 느낌이다. 같은 동양화라고는 하지만 일본의 그림들은 확실히 뭔가 그득차 있다. 색도 구성도.
이 책은 들쳐보고 있으면 소유하고 싶어지는, 책이다.
인상 깊은 하이쿠 하나로 감상을 대신한다.

떠나는 내게 머무는 그대에게, 가을이 두개
– 시키

ps.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한 나라지만, 일본의 문화는 확실히 독특하다.

관련 글
코쿠리코 언덕에서 (7/10)

지브리의 작품인지 잘 모르겠다. (찾아보니 맞다) 포스터의 "첫번째 사랑 이야기"는 엉터리다. 사랑 이야기도 아니고 첫번째는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다. 스스로도 본질을 Read more

루팡3세. 더 퍼스트 (9/10)

루팡은, 최고다. 블로그에는 하나의 글 - 루팡3세 – 안개의 일루시브, 세븐데이즈 랩소디 (5/5)-밖에 남아 있지 않지만, 루팡 3세는 한 두편의 Read more

지옥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단편, 지옥변을 읽었다. 그 짧은 단편을 읽으면서 그가 주장하는 예술 지상주의가 무엇인지 눈 앞에서 설명을 듣는 것처럼 확실하게 Read more

알제리

엔도 슈샤쿠의 '종군사제'라는 단편 소설을 읽다가 알제리가 궁금해졌다. ...짐승 모양을 한 이 대륙에 도착한 날과... 짐승 모양이라니? 한반도처럼 토끼나 호랑이를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