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100 만화 도쿠가와 이에야스


related book : 만화 도쿠가와 이에야스 1권 ~ 13권
야마오카 소이치 원작 ‘대망’을 요꼬야마 미쯔데루(바벨2세, 요술공주세리, 철인28호 등을 그렸다)가 만화로 옮겼다.
좋은 만화다. 읽고 있노라면 일본 전국시대의 혼란과 암투, 음모와 지략, 배신, 정열과 의지 뭐 이런 거창한 느낌들이 생생히 전달되어 온다. 소설도 탐이 나지만, 읽다가 포기했다는 엄살을 너무 많이 들어서 쉽게 접근이 안된다.
special thanks to jmirror

“26/100 만화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3개의 댓글

  1. 오~ 다 봤어? 난 준이가 보내줘서 4권 읽는데..
    소설로 보면 이름이 헷갈린다고 하는데, 만화 보면 얼굳도 다 비슷하다.
    남자, 여자만 구별되는 것 같드라.

  2. 수영이가 봤다는 도쿠가와이에야스가 만화였던거군요.
    아~~. 울집 근처 책대여점엔 어떻게 소설도 만화도 없는겐지!!!
    도쿠가와이에야스 전집은 반년~1년이 되어가도록 wish list에…

  3.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유훈(遺訓)
    사람의 일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걷는 것과 같다.
    서두르면 안된다.
    무슨 일이든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다는 것을 알면 굳이 불만을 가질 이유가 없다.
    마음에 욕망이 생기거든 곤궁할 때를 생각하라.
    인내는 무사장구(無事長久)의 근본, 분노는 적이라 생각하라.
    승리만 알고 패배를 모르면 해가 자기 몸에 미친다.
    자신을 탓하되 남을 나무라지 마라.
    미치치 못하는 것은 지나친 것보다 나은 것이다.
    모름지기 사람은 자기 분수를 알아야 한다.
    풀잎 위의 이슬도 무거워지면 떨어지기 마련이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