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뉴스

2006 브라질 전자상거래 시장

관련 기사 : 브라질 최대 전자상거래 회사 합병에 따르면

브라질 최대의 전자상거래 회사는 Americana.com americanas.com과 Submarino
이 합작회사의 자금 규모는 70억에서 80억 헤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
이 합병회사들의 규모는 전 세계적으로는 미국의 Amazona.com 과 Barnes&Nobles.com의 뒤를 이어 3번째로 큰 전자상거래 회사로 성장하게 될 전망

  1. 기사에 나온 사이트는 Americanas.com가 맞고 Americana.com은 부동산 사이트로 오자이다.
  2. 1헤알을 430원으로 계산하면, 합병될 회사의 자본 규모인 80억 헤알은 한화로 약 3조 4400억원.
  3. Americanas.com과 Submarino 두 회사의 2006년 1분기 거래규모는 각각 3억 1640만 헤알과 1억 5470만 헤알. 한화로는 1,360억원과 665억원이다. (참고로 G마켓의 2006년 1분기 거래 규모는 4,690억원)
  4. 특히 Americanas는 19개의 주와 수도에 offline 지점을 갖고 있으며 특이하게도 시멘트와 벽돌을 대량 취급하며 이 상품들의 수익과 비용은 납품 업체와 나누고 있다. 2위 업체인 submarino와 거래 규모가 차이나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5. 2006년 브라질의 연간 B2C 거래규모는 140억 헤알 (6조 200억원), 2006년 한국의 B2C 거래규모는 약 13조 700억원
  6. 2006년 브라질의 B2C 전자상거래 업체수는 약 2000여개, 한국은 4600여개.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