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이제 막 팀장이 된 당신을 위한 두번째 충고 : 마음가짐

Image by jusgre via Flickr

이 글은 “이제 막 팀장이 된 당신을 위한 첫번째 충고 : 성능 좋은 자판기가 될 것“에 이어지는 두번째 글이다.
나는 당신에게 던진 첫번째 충고에 이어 여전히 ‘일관성’에 관한 조언을 할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일관성’은 리더가 갖추어야 할 가장 기본적인 덕목이다. 이번에는 당신이 당신의 팀원을 향한 마음 가짐에 어떤 일관성이 있어야 하는 지를 알려주겠다.
만일 당신에게 아들이나 딸이 있다면, 그리고 특히 그들이 이제 막 걸음마를 배우거나 밥을 혼자 먹기 시작하는 그런 나이라면 설명은 아주 간단해진다.
당신의 아들과 딸에게 가지는 마음가짐으로 당신의 팀원을 대하라.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한 아들에게 잘 걷지 못한다고 해서 화를 내지는 않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당신은 아들이 걷기 시작했다는 그 자체로 큰 기쁨을 느낄 것이다.
기억해보라. 아들/딸이 한발짝 내딛을 때마다 당신은 온갖 칭찬을 아끼지 않았을 것이다. “와 우리 아들 정말 최고야!” 심지어 당신의 아들이 기우뚱하고 바닥에 쓰러질 지라도 당신은 “정말 잘 했어” 혹은 “오늘은 두발자욱이나 걸었어!” 라는 긍정적인 응원으로 힘을 불어넣어줄 것이다.
진정으로 잘 하고 있다고 느낄 것이고, 아들에게 진정 힘이 되어주고 싶을 것이고 또 아들이 앞으로도 정말로 잘 하길 ‘진심으로’ 원할 것이다.
보통 부모들의 마음은 이렇다. 당신이 아직 싱글이라면 혹은 신혼이라면 당신의 조카나 사촌 동생 혹은 애완견 정 안된다면 미래에 생겨날 자신의 2세를 떠올리기 바란다.
그렇다! 바로 그 마음가짐이다. 팀장인 당신은 팀원에게도 그런 마음을 가져야 하는 것이다!

당신의 아들이 걸음마를 잘 떼지 못한다고 해서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 부모는 없다.
“네 걸음마 방식은 틀렸어. 발을 그렇게 높이 드니까 자꾸 넘어지는 거야. 눈은 정면을 보고 양팔을 벌린 후  중심을 잡아. 그리고 발을 살짝 들어서 옮겨”
같은 상황에서, 당신의 팀원이 보고서를 잘 써오지 못했을 때 당신은 어떻게 이야기했는가?
많은 서적과 교육이 ‘코칭’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코칭의 기술과 프로세스, 노하우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그러나 내 생각에 ‘코칭’은 기술이나 프로세스가 아니라 ‘태도’ 그 자체의 문제다. 칭찬은 고래도 춤 추게 만든다지만 그 칭찬은 잘 발린 몇 마디의 말이 아니라 신실한 마음가짐을 의미하는 것이다.
코칭은 대상을 향한 진심 어린 애정이며 끝 없는 인내이며 또한 희생이다.
다시금 강조하지만 팀장은 일을 잘 하는 사람이 아니라, 일을 잘 시키는 사람이며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이끄는 사람이다. 사람의 자발적인 의지를 이끌어내고 그의 발전을 통해서 내가 발전하는 구조를 만드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 처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