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뉴스

'이메일 수신 해지'를 보완하는 '연락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 네트웍의 부상으로 이메일의 역할이 줄어들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이메일은 가장 빠르고 효율적인 채널이다. 특히나 기업과 고객 사이에서는 서로의 요구를 강력하게 맞출 수 있는 채널이면서 말이다.
문제는 이메일의 양이다.
내가 수신하겠다고 신청한 여러 회사의 뉴스레터들-새소식, 할인쿠폰, 보고서 등-은 어느 순간부터 메일함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정작 내가 꼭 받아 봐야할 메일들을 찾기 힘들게 만드는 장애물이 되기 쉽상인 것이다. 더군다나 그 메일들의 일부분은 교묘하게 제휴 광고를 싣고 있기도 하다.
많은 사람들은 이런 메일 공세에 지쳐 뉴스레터 구독 해지를 하기도 하고 또 그 도가 지나치면 뉴스레터가 회원 탈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는 기업으로서는 매우 치명적인 손실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IBM과 MIT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살아 있는 이메일 계정’ 하나의 가치는 약 948$.
이메일 자체에 대한 가치도 크지만, 기업으로서는 그 고객의 신뢰를 잃는 것이기 때문에 문제는 더욱 크다.
자, 고객은 더이상 당신의 회사로부터 뉴스레터를 받고 싶어하지 않는다. 더 귀찮게 굴면 회원을 탈퇴할 것이고 그래도 메일이 날아온다면 정부 기관에 신고를 할 태세이다. 어떻게 할 것인가?
나는 최근에 뉴스레터 구독 해지를 위해 어느 사이트에 들렀다가 아래와 같은 재미있는 옵션을 발견했다.
구독해지를 신청할 수도 있지만, 더욱 강력하게 ”연락 금지’ 옵션을 선택할 수도 있다. (물론 이 사이트는 SERI처럼 사이트 내의 다양한 소클럽에서도 이메일을 보낼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옵션이 만들어졌다)
이렇게 되면 이메일 해지만을 목적으로 웹사이트를 탈퇴하는 회원은 줄어들 것이다.
물론 그보다 중요한 것은 고객에게 제대로 된 뉴스레터를 보내는 일이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