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병상에 누워있는 아빠를 보고서도 이해가 가질 않는지 집에와서도, 아침에 …

병상에 누워있는 아빠를 보고서도 이해가 가질 않는지 집에와서도, 아침에 …

병상에 누워있는 아빠를 보고서도 이해가 가질 않는지 집에와서도, 아침에 눈을 떠서도 예준인 아빠가 보고 싶다고 징징거렸다. 그렇게 하루 이틀.. 익숙해지나보다. 이젠 아빠 보러가자고 말한다.

관련 글  재활용 쓰레기를 정리하는 월요일, 오늘은 예준이가 긴팔 긴바지를 입고 나...
태그:

“병상에 누워있는 아빠를 보고서도 이해가 가질 않는지 집에와서도, 아침에 …”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