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민준이를 재우기 위해 같이 누웠는데 허리가 아프다. 며칠 민준이를 업었더…

민준이를 재우기 위해 같이 누웠는데 허리가 아프다. 며칠 민준이를 업었더…

  • mama 

민준이를 재우기 위해 같이 누웠는데 허리가 아프다. 며칠 민준이를 업었더니.. 초등학교 1학년 쯤 수두인지 홍역인지 걸려 아팠을 때 업어주셨던 할머니가 생각났다. 열이 오르는 이마를 시원하게 짚어 주시던 그 손. 오랜만에 할머니 생각을 하고, 가슴이 아프게 보고 싶다.

관련 글  금요일 에버랜드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