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민준이가 구석에서 주저앉아 힘을 주는걸 보다 눈이 마주쳤다. 민준이가 스…

민준이가 구석에서 주저앉아 힘을 주는걸 보다 눈이 마주쳤다. 민준이가 스…

  • mama 

민준이가 구석에서 주저앉아 힘을 주는걸 보다 눈이 마주쳤다. 민준이가 스르륵 뒤로 움직여 피한다. 이눔, 변기에 응아해야 한다고 하니 숨어서 응아하는 것이다. 안쓰럽기도하고 우습기도하고.. 그렇게 자라는 거란다. 아가..

관련 글  다리를 다친 이후로 예준이, 민준이와 잘 놀아 줄 수 없다. 안아 줄 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