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유치원 4일째, 쏟아지는 비를 보며 비가 와서 유치원 못가겠단 말을 한다…

유치원 4일째, 쏟아지는 비를 보며 비가 와서 유치원 못가겠단 말을 한다…

  • mama 

유치원 4일째, 쏟아지는 비를 보며 비가 와서 유치원 못가겠단 말을 한다. 다행스럽게도 징징거리지 않고 먼저 신발까지 챙겨 신고 기다린다. 예준 민준 손을 잡고 유치원까지 걸어가선 신발 신겨주고 “다녀오세요~” 예준 인사를 받고 돌아서 나왔다. 민준인 형을 따라 들어가고 싶은데 못가게하니 버팅기다 안아 주니 그제서야 조용해진다.

관련 글  출근 길에 예준이는 '아빠 가지마' 또는 '같이 가'라며 냉큼 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