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오늘도 새벽에 일어난 예준이. …

오늘도 새벽에 일어난 예준이. …

오늘도 새벽에 일어난 예준이. 혼자 거실에 나가서 “엄마 무서워~”

나와서 같이 놀아달라는 소리인 줄 알면서 아내도 나도 졸려서 못 나갔다.

다음부턴 그러지 말아야겠다. 아들, 미안해.

관련 글  오늘 아침엔 예준이가 존댓말을 한다. ".. 했어요", "네!",...
태그:

“오늘도 새벽에 일어난 예준이. …”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