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어눌한 발음으로 하나씩 새로

어눌한 발음으로 하나씩 새로

  • mama 

어눌한 발음으로 하나씩 새로운 단어를 익히고 있는 민준인 워낙 좋아하니 딸기란 말도 할줄 안다. 3갰기 먹을 요량으로 딸기 9개를 씻어 그릇에 올려 놓았다. 하나를 먹고 돌아서니 하얀 밑동 부분만 남은게 4개, 요너석 달콤한 부분만 잽싸게 먹고 내려놓은 것이다. 그러고선 예준이가 들고 있는 큰 딸기가 탐이나 나보고 그걸 뺏어달란다. 욕심이야 민준!!

관련 글  민준이가 메탈블레이드라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